9월 ‘이달의 임업인’은 충남 부여의 김대중 씨

밤 품목 중 유일하게 ‘K-Forest Food’에 선정된 유기농 밤 생산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9월 ‘이달의 임업인’은 충남 부여의 김대중 씨

창일기술매거진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밤 품목 중 유일하게 ‘K-Forest Food’에 선정된 유기농 밤 생산

9월 ‘이달의 임업인’은 충남 부여의 김대중 씨


- 밤 품목 중 유일하게 ‘K-Forest Food’에 선정된 유기농 밤 생산 -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9월 ‘이달의 임업인’으로 밤 주산지인 충남 부여의 15ha 산지에서 가족과 함께 유기농 밤을 직접 생산해 판매하는 청년임업인 김대중 씨를 선정했다.


9월 이달의 임업인 포스터.jpg

김대중 씨는 부모님과 함께 유기농 밤을 재배하고 있으며, 그가 재배한 밤은 밤 품목으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K-FOREST FOOD’에 지정됐다.


k-forest food.png
k-forest food, 설명.png


김대중 씨는 부모님의 권유로 2009년부터 고향에서 밤 재배를 함께하기 시작해 현재 주암농원의 대표이다.


과거 부모님은 복숭아 과수원을 운영했었으나, 가족이 함께 경영하면서 건강 먹거리 생산을 위해 복숭아나무를 밤나무로 전면 교체하고, 무농약 인증 등 7년간의 노력 끝에 2019년 유기농 인증을 획득했다.


농약이나 화학비료 없이 키운 유기농 밤은 과육이 단단하고 당도가 높아 소비자 직거래를 통해 그 가치를 인정받았으며, 2021년 8월 밤 품목으로는 처음으로 ‘K-FOREST FOOD’ 사용을 승인받았다.


김 씨는 캠핑문화 확산 및 엠지(MZ) 세대의 가치소비에 맞추어 칼집밤 및 샐러드밤 상품도 개발해 출시하였으며, 유기농 밤의 특성을 살려 비대면 인터넷 판매 및 로컬푸드매장 판매 등 다양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다.


심상택 산림산업정책국장은 “9월은 주요 임산물이 수확되는 시기로 임업인들이 소득을 올릴 수 있는 때”라며, “청정한 숲에서 자란 임산물과 함께 풍성하고 건강한 한가위를 맞이하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창일기술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