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만나는 한국의 수중발굴과 전통배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개편한 목포해양유물전시관 제3·4전시실 개관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만나는 한국의 수중발굴과 전통배

창일기술매거진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개편한 목포해양유물전시관 제3·4전시실 개관

목포해양유물전시관에서 만나는 한국의 수중발굴과 전통배


-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개편한 목포해양유물전시관 제3·4전시실 9.13.(화) 개관 -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직무대리 이규훈)는 목포해양유물전시관 2층에 자리한 제 3·4전시실을 ‘한국의 수중발굴’실과 ‘한국의 전통배’실로 새롭게 단장해 9월 13일부터 개관한다.


2022 한국의 수중발굴실 안내 홍보뭃.jpg

이번 개편은 국내 유일의 해양문화유산 전문기관인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의 주요 사업인 ‘수중문화재 발굴’과 ‘전통배’를 알기 쉽게 소개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또한,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한 체험전시로 구성하여 관람객들이 전시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흥미와 이해를 높일 수 있도록 했다.


두 개의 전시실은 모두 3부로 구성했다. 먼저, ‘한국의 수중발굴’실의▲ 제1부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시작과 발전>에서는 수중발굴의 이해를 돕기 위한 역사와 현황, 수중발굴선에 대해 소개하고, ▲ 제2부 <수중 탐사와 발굴>에서는 수중탐사장비, 수중발굴과정, 잠수복장 등을 전시해 수중발굴 방법을 보여준다. ▲ 제3부 <바닷속 난파선 발굴현장>에서는 바닷속 발굴현장을 실감영상으로 구현해 수중유물 발굴을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2022 한국의 수중발굴실  전시장 입구.jpg
사진설명: ''한국의 수중발굴'' 전시장 입구


다음으로 ‘한국의 전통배’실의 ▲ 제1부 <우리의 배, 한선>에서는 조선시대 회화로 한선을 만나고 조운선과 군선의 모형선박으로 실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으며, ▲ 제2부 <한선의 구조>에서는 한선 구조 및 항해술에 대한 정보를 미디어테이블을 활용하여 관람객이 직접 찾아볼 수 있게 구성했다. ▲ 제3부 <한선 항해체험>에서는 한선의 모습을 재현한 공간에서 실감영상으로 한선의 항해를 직접 경험할 수 있게 연출했다.


한국의 수중발굴 한선항해 체험.jpg
사진설명: 한국의 수중발굴 전 ''한선 항해체험''

또한, 해양문화유산 정보를 검색해볼 수 있는 ‘자료 저장실(아카이브실)’을 별도로 마련했다. 해당 공간에서는 전시에서 다 담지 못한 수중고고학과 한국의 배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직접 탐색할 수 있게 구성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창일기술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