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수만 해역 저수온 ‘경보’, 가막만 해역 ‘주의보’ 발표

양식생물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현장 관리 필요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천수만 해역 저수온 ‘경보’, 가막만 해역 ‘주의보’ 발표

창일기술매거진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양식생물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현장 관리 필요

천수만 해역 저수온 ‘경보’, 가막만 해역 ‘주의보’ 발표


- 양식생물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현장 관리 필요 -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이번 주 일시적 한파 영향으로 수온이 하강함에 따라 1월 4일(수) 14시부로 충남 천수만 해역에 대해 저수온 ‘주의보’를 저수온 ‘경보’로 상향하고, 전남 가막만 해역은 저수온 ‘관심’에서 ‘주의보’로 대체 발표했다.


<기존 저수온 특보 발표 현황>

- 저수온 관심: 서해~남해 연안(’22.12.9∼)

- 저수온 주의보: 가로림만(’22.12.18∼) / 여자만(’22.12.24∼) / 서해연안, 득량만(‘22.12.28~)

- 저수온 경보: 함평만(’22.12.21∼) / 경기만 북부(‘22.12.28~) / 여자만(’22.12.30)


저수온 경보가 발표된 충남 천수만 해역은 저수온 경보 발표 기준인 수온 4℃ 이하가 3일 이상 지속되고, 가막만 해역은 수온이 주의보 기준인 4℃에 도달했다.


저수온 특보 발표 해역도.png
사진설명: 저수온 특보 발표 해역도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저수온 관심단계부터 지속적으로 권역별로 현장 대응반을 투입해 먹이조절, 대응장비 가동, 면역 증강제 투여 등 양식장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도 점검을 지속해 왔다.


권순욱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관은 “당분간 저수온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어업인들께서는 보온시설 강화와, 먹이공급 조절, 대응장비 가동 등 세심한 양식장 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저수온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인 대응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창일기술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