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껍질 이미지 10만 건 공공데이터로 개방한다

국내 41종 108,964건 나무껍질 이미지데이터 개방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나무껍질 이미지 10만 건 공공데이터로 개방한다

창일기술매거진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국내 41종 108,964건 나무껍질 이미지데이터 개방

나무껍질 이미지 10만 건 공공데이터로 개방한다


- 국내 41종 108,964건 나무껍질 이미지데이터 개방 -


산림청(청장 남성현)이 산림 데이터 전면 개방의 하나로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소나무, 단풍나무 등 41종의 나무껍질 데이터를 개방한다고 18일 밝혔다.


41종의 나무껍질 데이터는 108,964건의 가공된 사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편리한 이용을 위해 공개에이피아이{오픈API: (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프로그래밍해 외부 소프트웨어 개발자나 사용자들과 공유하는 프로그램} 형태로 개방된다.


나무껍질 데이터수집 현황.jpg
사진설명: 나무껍질 데이터 수집 현황 <자료제공=산림청>

나무껍질 데이터는 공공데이터 포털(www.data.go.kr)에 접속하여 ‘나무껍질’ 또는 ‘수피’로 검색하면 확인할 수 있다.


나무껍질은 나무마다 고유한 특성이 있어 나무를 분류할 수 있는 중요한 인자가 된다.


특히 사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에서는 초겨울과 이른 봄까지는 나무의 꽃과 잎이 없어 나무 종류를 식별하기 어렵다.


산림청에서는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소셜미디어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고 국민의 관심도가 높은 소나무, 단풍나무 등 41종의 나무를 선정해 작년 12월까지 나무껍질 이미지데이터를 구축하였다.


산림청 이선미 산림빅데이터팀장은 “나무껍질 데이터는 등산, 수목도감 등의 앱 개발뿐만 아니라 나무를 활용하는 산업현장과 연구 분야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산림 데이터 전면 개방을 위하여 국민이 원하는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개방하겠다”라고 말했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창일기술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