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의궤를 실감콘텐츠로 만나다

‘무신년, 만세의 술잔을 올리다’ 실감 체험전시

[ 기사위치 생활/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조선시대 의궤를 실감콘텐츠로 만나다

창일기술매거진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무신년, 만세의 술잔을 올리다’ 실감 체험전시

조선시대 의궤를 실감콘텐츠로 만나다


- ‘무신년, 만세의 술잔을 올리다’ 실감 체험전시 -


문화재청(청장 최응천)은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최영창)과 함께 5월 23일부터 6월 25일까지(월요일 휴궁일 제외) 창경궁 통명전에서 ‘무신년, 만세의 술잔을 올리다’ 실감 체험전시를 운영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 기록문화의 정수로 꼽히는 의궤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실감콘텐츠로 재현하는 ‘실감의궤’ 제작 사업의 첫 번째 콘텐츠인 「실감의궤 : 연향」을 만나볼 수 있다.


무신년만세의술잔을올린다홍보물포스터.png

사진 설명: 무신년, 만세의 술잔을 올린다. 홍보물<자료제공=문화재청>


「실감의궤 : 연향」은 ‘궁중연향’을 주제로 헌종이 대왕대비 순원왕후의 육순(六旬)과 신정왕후 망오(望五)를 경축하기 위하여 헌종 14년(1848년) 3월 창경궁 통명전에서 베푼 연향인 ‘무신진찬연’을 기록한『헌종무신진찬의궤(憲宗戊申進饌儀軌)』를 증강현실(AR)과 컴퓨터그래픽(CG) 영상으로 재현했다.


‘무신진찬연’은 헌종 재위기간에 치러진 유일한 연향으로 왕실 여인이 참여한 연향인 ‘내진찬’과 야간에 거행된 궁중연향인 ‘야진찬’으로 이루어진다. 이번 전시에서는 두 가지 연향을 모두 경험할 수 있다.


내진찬장면컴퓨터그래픽영상.png


전시장에는 관람객이 보다 몰입감을 느끼며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도록 무신진찬연이 행해졌던 창경궁 통명전을 1/34 사이즈로 축소한 실사모형(디오라마)을 배치했다. 실사모형을 배경으로 순원왕후의 육순을 축하하는 하례 절차와 순원왕후에게 올렸던 정재무 중 향령무, 무고, 선유락 공연을 증강현실(AR)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컴퓨터그래픽(CG) 영상으로 진찬연의 공간, 헌종과 순원왕후의 연향 참여 모습, 야진찬 때의 화려한 왕실 조명 등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조선 후기에는 궁중 연향을 왕실 안에서의 행사만으로 끝내지 않고, 연향 후 쌀을 나눠주어 백성과 기쁨을 함께했다고 한다. 이에 착안하여, 체험전시 관람 후 현장에서 문제(퀴즈)의 정답을 맞힌 관람객 총 1,000명(1일 30명씩)에게 선착순으로 소포장된 쌀을 선물로 증정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적극행정과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민이 우리 문화유산의 가치를 새롭게 체험하고 즐길 수 있도록 첨단 기술과 결합한 다양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선보일 예정이다.



fmebsnews  fmebsnews@fmebs.com

<저작권자 © 창일기술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